보도자료

NHN, ‘세계 자폐인의 날’에 세계에서 가장 큰 전구 밝힌다

NHN, ‘세계 자폐인의 날’에 세계에서 가장 큰 전구 밝힌다

4월 2일 저녁 6시부터 10시까지 플레이뮤지엄 사옥 루버 활용한 전구 모양 연출 예정

2014년부터 ‘세계 자폐인의 날’ 기념 ‘블루라이트(Light It Up Blue) 캠페인’ 동참

NHN, “자폐인을 비롯한 장애인 인식 개선 위해 항상 노력해 나갈 것”

 

 

[NHN, 2021-04-02] 4월 2일 성남 판교에서는 밤하늘을 밝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전구를 볼 수 있다.

 

NHN(대표 정우진)은 사옥 ‘플레이뮤지엄 (Play Museum)’에 2일 ‘세계 자폐인의 날(World Autism Awareness Day)’을 맞이해 건물 외관에 ‘전구’ 모양의 푸른 불빛을 밝힌다.

 

4월 2일은 ‘세계 자폐인의 날’로, 국제연합(UN)이 자폐인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이해를 높여 사회에 잘 정착해 살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한 취지에서 지정해 올해 14회째를 맞이한다.

 

이 날 전개되는 ‘블루라이트 캠페인(Light It Up Blue)’은 전세계 90여 개국 750여 개 도시의 명소에서 자폐인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상징하는 푸른 빛 조명을 밝혀 ‘세계 자폐인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다.

 

NHN은 플레이뮤지엄의 루버를 활용, 저녁 6시부터 10시까지 4시간동안 외벽에 전구 모양을 연출하며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동참한다.

 

NHN은 2014년부터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동참하기 시작했다. 향후에도 참여를 이어나가 ‘세계 자폐인의 날’의 의미를 지속 환기해 나갈 방침이다.

 

NHN관계자는 “플레이뮤지엄의 전구를 접한 사람들에게 자폐인에 대한 자신의 인식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자폐인을 포함한 장애인의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무엇을 하면 좋을지 늘 고민하고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은 2016년 판교 최초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NHN굿프렌즈’를 설립해 자사의 사내 카페와 편의점 ‘굿프렌즈마트’에 장애인을 채용하는 등, 자폐인을 비롯한 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작년 10월에는 장기기증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에도 동참하여 플레이뮤지엄 외벽에 하트 모양을 연출하는 등, 사회적 책임 활동을 다방면으로 수행하고 있다. <끝>

 

'블루라이트 캠페인'에 동참하는 N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