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HN에듀, 한국교총과 손잡고 교육 메타버스 본격 신호탄 올린다

NHN에듀, 한국교총과 손잡고 교육 메타버스 본격 신호탄 올린다

NHN에듀, 공교육 최대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과 전략적 MOU체결

교육 메타버스 플랫폼 통해 학교 학사일정 연계한 현장 교육활동 입체적 지원 약속

교원활동 편의성 지원, 학부모 소통 활성화 동시에 목표 … 공교육 현장 내 AI, 클라우드 기술 접목

[NHN에듀, 2021-11-03] 에듀테크 기업 NHN 에듀(대표 여원동)가 교육 전용 메타버스 플랫폼을 기획해 내년 상반기 내 서비스 출시한다. NHN에듀는 국내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 이하 한국교총)’과 학사 일정을 연계한 교육활동의 입체화 및 메타버스 기술 활용의 활성화를 위해 11월 3일 우면동 소재 한국교총 본사에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NHN에듀는 국내 교육 시장 점유율 1위 서비스인 아이엠스쿨을 운영 중이다. 아이엠스쿨은 600만 회원과 전국 11,700여 개의 학교 사이를 잇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바뀐 일상에서 교육 플랫폼으로 역할을 다해왔다. NHN에듀는 교육 서비스의 편의성과 소통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던 중 기존 에듀테크 플랫폼을 메타버스 기반의 교육 플랫폼으로 변환하는데 뜻을 모으고 전환을 준비했다.

 

NHN에듀가 기획한 메타버스 기반의 교육 플랫폼은 교육 서비스의 주체에 집중한다.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학교와 교사, 수요 주체인 학생과 학부모 간 소통을 우선으로 고려한다는 설명이다. 초·중·고·대학, 교직원, 학생, 학부모, 교육산업종사자 등을 모두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교육 생태계에 획기적 기여를 하겠다는 목표다. 내년 상반기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가상공간 속 몰입감과 실재감 측면의 기술 구현에 주력한다.

 

한국교총과의 협력은 교육 전용의 메타버스 플랫폼인만큼 서비스 제공의 주체인 교사들과의 협력이 최우선이라는 판단으로 추진되었다. 이번 MOU 체결로 NHN에듀는 아이엠스쿨과 더불어 교사의 업무지원용 서비스인 아이엠티처 등 한국교총과 협력해왔던 사업을 강화해 진행한다. 한국교총이 기획한 교원 IT 연수 프로그램과 IT 서비스에는 NHN이 보유한 AI와 클라우드 기술 등이 활용되어 교육 현장 내 IT 서비스의 고도화를 돕는다. 무엇보다 플랫폼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교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반영할 수 있는 회의를 정례화해 사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원동 NHN에듀 대표이사는 “이번 한국교총과의 협력은 메타버스 교육 플랫폼을 본격화하는 신호탄과 같다”며 “비대면 수업의 전환, 학사운영의 어려움, 학력 격차 심화 등 어려움에 부닥친 교육현장에 IT 서비스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NHN에듀의 에듀테크 기술이 메타버스에 안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

사진설명. 11월 3일 우면동 소재 한국교총 본사에서 NHN에듀 여원동 대표(오른쪽)와 한국교총 하윤수 회장(왼쪽)은 학사 일정을 연계한 교육활동의 입체화 및 메타버스 기술 활용의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