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HN글로벌의 패션고, 혁신 서비스로 美 패션 B2B 마켓 플레이스 1위 굳혀

한국 커머스 기업, 북미 패션 시장을 사로잡다
NHN글로벌의 패션고, 혁신 서비스로 美 패션 B2B 마켓 플레이스 1위 굳혀

NHN 자체 AI 기술 활용한 이미지 검색 기능 ‘Style Match +’로 스마트한 쇼핑 지원

패션고 이용 벤더사 50% 가량 증가…개인사업자 수 70% 이상 증가로 지속 성장

온라인 패션 무역박람회 ‘패션고위크’ 내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오는 5월 오프라인 박람회 개최

[NHN, 2022-04-12] NHN글로벌(대표 Paul Lee)이 서비스하는 B2B 마켓플레이스 ‘패션고’는 다양한 혁신 서비스로 북미 패션 부문 B2B 마켓플레이스 1위 자리를 굳혔다. 

 

패션고는 글로벌 도매 벤더와 개인 리테일 사업자를 연결해주는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최근 플랫폼 이용자들의 스마트한 쇼핑을 위한 기능을 강화하고 온라인 박람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북미 패션 시장에서의 저변을 넓혀 나가며 패션 B2B 마켓플레이스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팬데믹 이전 대비 패션고 서비스를 이용하는 벤더사는 약 50% 가량, 개인사업자 수는 70% 이상 증가하며 NHN의 글로벌 커머스 사업을 이끄는 핵심 플랫폼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이러한 패션고의 성장은 이미지만으로 빠르게 유사한 상품을 검색할 수 있는 ‘Style Match +(스타일 매치 플러스)’ 기능이 견인했다. 스타일 매치 플러스는 NHN의 자체 AI기술을 활용해 구축한 서비스로 상품명이나 브랜드 등 제품 명을 알지 못해도 이미지 검색을 통해 상품 검색이 가능하다. 원하는 상품의 재고가 없을 경우 비슷한 상품을 보여주는 유사 이미지 상품 추천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의류뿐만 아니라 신발, 악세서리 등 잡화 검색에도 적용이 가능해 스마트한 쇼핑을 즐길 수 있다. 

 

패션고의 새로운 ‘drop-shipping(드롭쉬핑)’ 서비스도 이용자들 사이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드롭쉬핑 서비스는 개인사업자가 대량으로 사입해 판매하지 않고 벤더사에서 주문 건을 직접 배송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개인사업자들은 주문만 전달하면 도매상이 재고관리부터 배송까지 처리해 사입 비용과 재고 및 물류 부담이 없이 사업을 전개해 나갈 수 있다. 패션고는 클릭 한번으로 드롭쉬핑 주문을 처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서비스 이용 진입 장벽을 낮췄다. 이 외에도 패션고는 베스트셀러 상품 실시간 파악이 가능한 ▲Best of Best, 상품 관리가 간편한 ▲통합 배송 시스템, ▲라이브 커머스 방송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패션고는 이와 같은 서비스 고도화와 더불어 온라인 패션 무역박람회 ‘패션고 위크’ 개최를 통해 북미 패션 업계를 선도하는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패션고는 ‘패션고위크’에서 ▲단독 브랜드 쇼 ▲업계 전문가와의 인터뷰 콘텐츠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라이브 방송 ‘FG Live’ 등을 선보이며 오프라인에서만 누릴 수 있었던 콘텐츠를 온라인으로 구현해냈다. 

 

2020년 8월에 진행했던 첫 패션고위크 이후 꾸준한 참여자 증가를 보이고 있으며 다가오는 5월에는 팜스프링스에서 첫 오프라인 패션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직접 부스를 돌아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현장에서 바로 ‘Style Match +’와 같은 기능을 활용해 온라인 주문 후 트래킹까지 가능한 환경을 구축해 참여자들에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NHN글로벌 폴 리(Paul Lee)대표는 “패션고 이용자들이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제공해 더 편리한 쇼핑을 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며 “NHN글로벌은 패션부문 1위에 그치지 않고 북미 B2B 이커머스 마켓플레이스 1위를 목표로 엔터프라이즈 리테일러 공략 및 풀필먼트 서비스 확대 등 사업 확장을 위한 투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글로벌은 최근 패션고 코리아를 설립하고 인력 채용과 함께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