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HN, 임직원 자율성 극대화한 신규 근무체제 도입

몰입은 극대화하고, 쉴 땐 언제든 충분히!”
NHN, 코어타임 폐지·오프데이 신설 등 임직원 자율성 극대화한 신규 근무체제 도입

집중근무시간 코어타임 폐지…개개인 근무 자유도 획기적으로 높여

최소 근무시간 제한 없애고 자유로운 휴식 설계 가능한 ‘오프데이’ 신설

향후 임직원 의견 적극적으로 수렴하며 근무형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

[NHN, 2022-07-12] NHN(대표 정우진)은 임직원 개개인의 근무 자율성 극대화를 위해 코어타임 폐지, 오프데이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신규 근무체제를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오피스근무 기반에 리모트근무가 결합된 하이브리드 근무형태를 기반으로, 개인의 근무 여건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업무에 대한 몰입과 휴식이 균형을 맞추는데 중점을 뒀다. 8월1일부터 시행 예정이며, NHN을 비롯해 간편결제 ‘페이코(PAYCO)’ 서비스를 운영중인 NHN 페이코에도 함께 적용된다.

 

먼저 집중근무시간(11시~16시)으로 운영됐던 기존 코어타임 제도가 폐지된다. 구성원 간 협업 시스템의 고도화가 이뤄진 상황에서 근무 자유도를 보다 획기적으로 높이기 위한 조치다.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조정하는 퍼플타임 제도 또한 보다 유연해져,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 사이 최소 근무시간 제한 없이 본인의 여건에 맞춰 자유롭게 업무시간을 설정할 수 있게 됐다.

 

휴식을 본인이 직접 설계할 수 있는 ‘오프데이’도 신설된다. 월 근로시간 내에서 업무가 많거나 집중이 잘될 땐 더 몰입해서 일하고, 업무 스케줄이 여유롭거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땐 오프데이 지정을 통해 언제든 충분히 쉴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예를 들어, 한 주에 10시간씩 4일 근무로 계획시 하루는 오프데이로 지정해 온전히 쉴 수 있는 구조다.

 

이와 함께 리모트근무 체제도 병행, 매주 금요일은 원하는 곳 어디에서나 근무할 수 있는 ‘마이오피스’ 제도를 운영한다.

 

NHN 정우진 대표는 “이번 개편은 조직의 운영 특성에 맞춰 효율적인 성과 창출과 구성원들의 만족이 조화를 이루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삼았다”며, “구성원의 자율과 책임을 존중하는 기본 철학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더 나은 근무제도를 위해 임직원들과 함께 고민하며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은 기술 기반 연구 중심의 NHN 클라우드와 NHN 두레이가 재택 위주의 근무체제를 도입하는 등 각 그룹사들이 조직 특성과 임직원들의 근무 환경을 반영해 해당 조직에 최적화된 근무형태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