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NHN페이코, 공유 주방 컨셉 대웅제약 사내식당에서 페이코 오더로 주문하세요

NHN페이코, '공유 주방' 컨셉 대웅제약 사내식당에서 '페이코 오더'로 주문하세요

총 8개 업체 입점한 공유 주방 사내 식당…솥밥, 샐러드, 분식, 치킨까지 다양한 메뉴 제공 

‘페이코 오더’로 자리에서 주문하고 음식 픽업…불필요한 대기 없이 편리하게 식사

입점 매장은 평일 점심 피크타임 외에도 배달 플랫폼 활용해 영업 가능

[NHN페이코, 2022-08-01] NHN페이코(대표 정연훈)는 대웅제약(대표 이창재·전승호)과 손잡고 대웅제약의 새로운 ‘공유 주방’ 컨셉 사내 식당에 ‘페이코 오더’ 서비스를 구축해 편의성을 높였다. 

 

NHN페이코는 대웅제약과 함께 직장인들을 위한 신개념 구내식당을 선보였다. 대웅제약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다시 회사로 출근하는 직장인들의 다양한 점심 메뉴 수요에 맞춰 기존 제한적인 메뉴를 제공하던 구내식당을 총 8개 업체가 입점한 푸트코트 컨셉의 공유주방 공간으로 리뉴얼했다. 임직원 복지개선과 함께 식당공간을 더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결정이다. 

 

대웅제약의 새로운 구내식당에는 ‘페이코 오더’서비스를 도입해 임직원들이 더 빠르고 편하게 점심을 주문하고 먹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임직원들은 페이코 어플을 통해 음식을 자리에서 주문하고 매장에 내려가서 바로 음식을 픽업해 점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게다가 페이코 식권으로도 주문이 가능해 번거로운 결제 과정을 겪지 않아도 된다. 

 

대웅제약 임직원들은 이번 구내식당 리뉴얼로 평일 점심 회사 밖의 붐비는 식당들을 피해 비빔밥과 샐러드부터 두부요리, 돈까스, 분식, 햄버거 등 다양한 메뉴를 회사 안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주문 시 매장 식사와 픽업 중 한 가지를 고를 수 있어 원하는 장소에서 식사도 가능하다. 

 

실제로 페이코 오더 서비스 도입 후 대웅제약 사내 식당에는 평일 점심시간(11:30~1:30) 기준 평균 700건, 업체 당 100건 이상의 주문이 발생하고 있다. 공유 주방 형태로 입점해 매장 운영이나 손님 응대 및 결제보다는 음식 준비에 더 집중한 결과다. 해당 업체들은 대웅제약 임직원들의 점심시간 이후에도 페이코 오더 등 다양한 주문 플랫폼을 통해 배달, 외부 영업이 가능해 피크타임 외에도 추가 수익을 창출해 낼 수 있다. 

 

대웅제약 측은 “임직원들이 원하는 시간에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페이코 오더 기반의 공유 주방을 오픈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복지 향상과 편의성 제고를 위해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HN페이코 측은 “‘페이코 오더’와 결합한 공유 주방 형태의 사내 식당은 음식을 주문하는 임직원뿐만 아니라 회사, 그리고 공유 주방에 입점한 업체까지 모두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기존 사내 카페 등에 적용했던 모바일 무인주문결제 서비스를 구내식당으로 확대해 이용 편의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